Families-Korean

ESCAPE 프로젝트의 가족 포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교육과정 자료

교육과정 개요

 

교육과정 성취목표와 주요 개념

정부 자료

자녀의 수학 학습 지원하기: 유치원 ~ 6학년

9학년 수학: 학부모 안내서

Binogi 자료

집에서하는 Binogi

안녕하세요. Binogi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저는 ESCAPE 프로젝트의 연구 조교 중 한명인 Rosalia라고 합니다. 오늘은 집에서 아이와 함께 Binogi를 사용하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Binogi는 수학 및 과학 교육용 비디오를 제공하는 온라인 학습 도구입니다. 자녀의 교사는 수업 전, 수업 중, 또는 수업 후 등, 다양한 방법으로 Binogi를 사용할 것입니다. 또한 학생들이 집에서 비디오를 보고 퀴즈를 풀도록 과제를 내주기도 합니다.

자녀가 Binogi 계정을 갖게 되면, 자녀의 Binogi 홈페이지가 다음과 같이 표시됩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자녀의 최근 활동이 표시되어 자녀가 학교에서 무엇을 배우고 있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비디오 학습과 퀴즈가 교사에 의해 자녀에게 할당된 경우, 이것이 자녀의 홈페이지에 표시되는 방식입니다. Binogi 수업 제목, 과제, 마감일과 시간이 표시됩니다.

이 비디오의 경우, 자녀가 이미 “The History of Climate Change” 비디오를 시청하고 학교에서 퀴즈 1을 마쳤으며, 자녀와 함께 수업을 복습하고 싶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이 비디오를 찾기위해서는 “Your Activities” 아래에서 클릭하거나 검색창에 비디오 제목을 입력하시면 됩니다.

비디오에는 다음과 같은 여러가지 기능이 있습니다. 1) 비디오 아래에 대본이 있습니다. 2) 속도를 제어할 수 있습니다. 3) 비디오를 몇 초 뒤로 되감을 수 있습니다. 4) 음성 언어 및 자막에 대한 언어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학생의 모국어가 다리어 (Dari)라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음성 언어는 “Dari”를 선택하고 자막은 “English”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자녀와 함계 동영상을 시청할 때 여기 보이는 ‘play’와 ‘pause’ 버튼을 사용하여 동영상을 중지하고 언제든지 자녀와 비디오 내용에 대해 대화할 수 있습니다. 또한 비디오를 함께 보기 전에 자녀에게 수업 내용에 대해 먼저 이야기하도록 요청할 수도 있습니다. 자녀와의 대화를 풍부하게 만들기 위해 주제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모국의 기후 변화로 인해 또는 여행 중에 자연 재해를 경험 해보셨을 수 있습니다. 학보모님의 이야기를 공유하면 자녀의 학습 동기와 참여도를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더 깊이 질문하고 스스로 연구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또한 주제와 학부모님의 이야기에 따라 자녀가 관점을 넓히고 다른 문화 및 국가에 대해 더 많이 배우는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3개의 퀴즈가 있습니다. Binogi 비디오처럼 언어를 변경할 수 있습니다. 퀴즈는 난이도별로 정렬되어 있으면 객관식, 빈칸 채우기 및 주관식 답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자녀와 함께 문제를 해결하거나 도움이 필요할 때 자녀의 학습을 지원할 수 있습니다.

만약 수업 주제 또는 관련 주제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검색창을 사용하여 해당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The History of Climate Change”를 시청한 후 “greenhouse gases”에 대해 배우고 싶다고 가정해 봅시다. 검색창에 “greenhouse gases”와 관련된 비디오 목록이 표시됩니다. “greenhouse gases”에 대한 55개의 비디오가 있음을 보여줍니다. 여기에서 주제 및 언어별로 검색 범위를 좁힐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바를 클릭해야만 퀴즈가 있는 비디오를 찾을 수 있습니다. 

이 영상이 유익한 정보가 되셨기를 바라며, 집에서 Binogi와 함께 아이를 더욱 편안하게 지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Parent Information Poste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Ut elit tellus, luctus nec ullamcorper mattis, pulvinar dapibus leo.